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넷향기 동영상

넷향기 동영상

충고의 미학

2019-08-26 05:00:00 | 추천 1 | 조회 3238

인생을 살다 보면 누군가 나의 잘못을 꾸짖는 충고나 지적을 받을 때가 있습니다. 

여러분들은 이럴 때 순순히 잘 받아들이시는 편입니까? 

아니면 버럭 화를 내고 무시하는 편입니까? 

남의 충고를 잘 받아들이고 나의 잘못을 돌아볼 줄 아는 사람은 무한 성장잠재력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고 합니다. 

‘나무가 목수의 먹줄을 받아들일 때 곧은 나무로 변신하듯이(木從繩則直) 사람도 다른 사람의 충고를 받아들일 때 반듯한 사람이 될 수 있다(人受諫則聖).’라고 하지 않습니까? 

그런데요 충고는 받아들이는 사람보다 하는 사람의 자세가 더욱 중요한 것 같습니다. 

비꼬듯이 아무렇게나 하는 충고는 아무리 옳은 말이라 하더라도 상대방을 교정시키기는커녕 분노만 일으키기 때문이죠. 

상대방을 위해서 하는 충고라면 충고에도 원칙과 기술이 필요합니다.

고전에서 말하는 충고의 5가지의 기술을 정리 해봤습니다. 


첫째 충고는 따뜻해야 합니다. 

아무리 좋은 충고라도 칼 휘두르듯이 상대방의 가슴을 도려낸다면 그 충고가 제대로 전달되지 않을 겁니다. 

북송(北宋)의 정치가 범충선공(范忠宣公)은 충고의 자세를 이렇게 설명하고 있습니다. 

‘세상에 아무리 어리석은 사람이라도 남의 잘못을 따지고 지적하는 것은 명철하다. 

반면 아무리 총명한 사람이라도 자신의 잘못을 용서하는 것은 관대하다. 그래서 충고는 나의 잘못을 용서하는 관대한 자세로 남에게 해야 한다.’ 예 자신에게 관대한 마음으로 상대방의 잘못을 바라본다면 그 충고는 따뜻할 수밖에 없습니다.


둘째 충고는 상황을 살펴서 해야 합니다. 

상대방의 감정이나 기분을 고려하지 않거나,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하는 충고는 독이 될 수 있습니다.  

늘 버릇처럼 남의 잘못을 지적하는 사람이 제 딴엔 남을 위해 충고한다고 하지만 준비 안 된 충고는 상대방의 마음만 상하게 할 뿐이죠. 

상황을 살펴 충고하는 것을 기간(幾諫)이라고 합니다. 

기미(幾微)를 살펴 충고한다는 뜻이죠. 

공자는 특히 옳은 이야기를 윗사람에게 진술할 때 기간(幾諫)의 방법을 써야 한다고 하였습니다. 

부모든 내가 모시는 상사든 아무리 옳은 말이라도 쉽게 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정말 반드시 지적하고 개진해야 할 말이 있다면 상대방의 감정과 상황을 살피는 것이 지혜로운 자의 충고 방식입니다. 


셋째 충고는 신뢰를 바탕으로 해야 합니다. 

‘신뢰가 있은 후에 충고하라(信而後諫)! 신뢰가 없이 충고하는 것에 대하여 상대방은 자신을 비방한다고 생각할 수 있기 때문이다(未信則以爲謗己也). 

나와 특별한 관계도 없고, 자주 만나거나 신뢰가 쌓인 사람이 아닌데 나에 대하여 던지는 충고는 제대로 받아들여 질 수가 없습니다. 

그저 나를 욕하고 비방하는 이야기로만 들리기 때문이죠. 

충고는 관계의 질이 중요합니다. 

상대방이 내가 하는 충고에 대하여 진심어린 마음을 받아 줄 수 있는 믿음 있는 관계야 말로 충고의 최소조건일겁니다. 


넷째 충고도 너무 자주하면 관계가 소원해집니다. 

같은 충고를 반복해서 상대방에게 하면 상대방은 짜증을 내거나 화를 낼 수밖에 없습니다. 

이런 충고는 대부분 상대방이 인정하지 않는 나만의 생각일 경우가 많죠. 

공자의 제자였던 자유(子游)는 신하가 임금에 대한 충고와 친구 사이의 충고에 대하여 이렇게 말하였습니다. 

‘내가 모시는 주군에 대하여 너무 자주(數) 간언을 하고 충고를 하면 주군에게 욕을 먹거나 버림을 당할 것이다(事君數 斯辱矣). 

친구사이에도 너무 자주 충고를 하면 그 친구관계는 소원해 질 수밖에 없다(朋友數 斯疏矣).' 

만나면 무조건 남의 잘못부터 따지는 사람을 계속해서 만나고 싶어 할 사람은 없습니다. 

충고는 정말 준비하고 계획해서 해야 합니다. 

기분 내키는 대로 퍼부어대는 것이 충고가 아닙니다. 

충고(忠告)에는 충심(忠心)이 있어야 합니다.    


다섯째 충고도 한계가 있습니다. 

자공(子貢)이 공자에게 친구와의 관계에 대하여 묻자 공자는 이렇게 대답합니다. 

‘친구사이는 충고하여 좋은 길로 인도하는 사이다(忠告而善道之). 

그러나 아무리 충고를 해도 상대방이 고치지 않으면 그 충고는 그쳐야 한다(不可則止). 

이것이 스스로를 욕되지 않게 하는 방법이다(無自辱焉).’ 

몇 번한 충고에 상대방이 그 충고를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이미 그 문제에 대하여 생각이 다른 것입니다. 

이것을 고집하여 계속 충고한다면 그것은 충고가 아니라 강요가 될 수밖에 없습니다. 


충고는 정말 어려운 것입니다. 

남의 단점과 잘못을 지적하는 것은 상대방의 마음과 기분을 아프게 하기 때문이죠. 

그래도 충고를 안 할 수는 없습니다. 

충고는 조직을 살리는 숭고한 행위입니다. 

그러나 충고에도 원칙이 있고 기술이 있습니다. 

진심어린 충고를 받아들이는 사람 역시 자세가 되어 있어야 합니다. 

우(禹)왕은 좋은 충고를 들으면 그 충고를 한 사람에게 절을 했다고 합니다. 

성공한 사람들은 모두 충고를 잘 할 줄 알고 받아들일 줄 아는 충고의 고수들이었던 것입니다.

목록

#솔고 #넷향기 #헬스넷향기 #박재희 #충고 #우왕 #북송 #범충선공 #공자 #자공 #비방 #신뢰

등록
잘 이용하겠습니다.

관련영상

추천하기 스크랩 SNS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