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넷향기 동영상

넷향기 동영상

재테크는 시간도둑

2020-06-22 06:00:00 | 추천 0 | 조회 1928

1970년에 출간된 미하일 엔데의 소설 ‘모모’는 오랫동안 사람들에게 읽혀왔습니다. 

그 즈음이 바로 선진국들의 근대화가 한창 진행되었던 시기였기 때문에 소설 모모가 탄생할 수 있었습니다. 

경제 성장으로 사람들의 삶은 경제적으로 윤택해졌습니다. 

그러나 반대로 돈벌이에 저당 잡힌 삶은 건강한 사회적 관계가 파괴되고 경제 논리가 우선시 되면서 행복이 결핍되어 버리는 결과를 초래했습니다. 

세상은 총생산의 양으로 부자나라와 가난한 나라로 양분됩니다. 

개인은 소득 수준에 따라 상중하로 구분되어 평가받습니다. 

그리고 그 숫자에 갇힌 평가 잣대로 서로가 서로의 풍요 수준을 재고 있습니다. 

소설 모모에서 던지는 중요한 화두, ‘조금 더 천천히, 덜 쓰고 살면서, 서로 친절하고, 꽃에 감동하면서, 정성껏 일하고, 자신의 노동에 긍지를 가질 만큼의 시간을 갖는’ 진정한 삶의 질적 풍요는 상실되어 가고 있습니다.

대신 더 벌고 더 소유하고 더 중요한 사람이 되라는 주문이 당연시 되고 있습니다. 

대공황이전의 도금시대에서 처럼 더 많은 돈을 버는 것이 삶의 중요한 가치기준이 되어버렸습니다.


재무 상담을 하면서 정리를 해보니 어느 가정은 전자제품 수만 30가지에 달합니다. 

냉장고 종류가 김치냉장고부터 쌀 냉장고까지 4대이고 청소기도 한 대가 아닙니다. 

가족 수대로 휴대폰을 소지하고 있고 휴대폰의 교체시기도 평균 1년 가량입니다. 

이렇게 더 많이 소유하기 위해 전기요금이나 각종 전자기기 사용요금으로 매월 고정 지출이 적지 않게 빠져나갑니다. 

이제는 더 많이 소유한 것들을 유지하느라 돈을 벌기 위해 더 많은 시간을 일에 매달려야 합니다. 

일종의 도구 패러다임입니다. 

더 편리하고 윤택하게 살고자 많은 도구들을 이용하지만 정작 그 도구의 구매와 유지비용을 감당하기 위해 더 불편하게 노동에 구속당합니다. 

이제 노동의 의미는 많은 것을 소유하고 사는 삶의 유지비용을 감당하기 위한 돈 벌이로만 한정되어 버립니다. 

거기에 더 나아가 일을 통해 버는 돈만으로 살 수 없다는 생각까지 한 몫 더하면서 많은 사람들을 돈벌이 재테크로 내몰리게 됩니다. 


부동산 가격이 하루가 다르게 떨어지고 있는 지금, 돈이 돈을 번다는 재테크신화로 너도나도 빚을 내서 부동산을 사지 않으면 안 될 것 같던 믿음에 금이 가고 있습니다. 

오래 살았던 강북의 아파트를 팔아 강남권 재개발지역 소형 빌라에 투자했던 사람은 최근 시공사의 시공 취소로 돈도 잃고 삶의 좌표도 잃어버렸다고 하소연합니다. 

소설 모모에서는 더 성공하고 더 많은 것을 움켜쥐기 위해 동분서주하는 사람들이 시간도둑에게 자신의 중요한 시간을 빼앗기고 있다고 이야기합니다. 

노동으로 버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힘겨운 사람들에게 지난 몇 년간의 재테크 신화는 시간도둑의 달콤한 속임수였는지도 모릅니다. 

일에 쫓기는 것도 부족해 경매특강에서 족집게 주식강의로 부지런히 시간을 도둑질 당하면서 살았습니다. 

이제 중산층들에게 일하고 사는 내내 버는 돈으로 꼬박꼬박 갚아야 할 빚이 남았습니다.  

미래의 시간까지 도둑질 당한 것입니다. 

시간을 되찾기 위해 자신이 소유한 물품 리스트를 작성해봐야 할 때입니다. 

‘더 많이’ 대신 필요에 적절한 소유리스트를 기준으로 생활을 구조 조정해야 합니다. 

상담을 통해 경험해 보니 그것만으로도 상당수 가정의 고정 지출이 줄어들었고 더 벌지 않아도 된다는 안도감을 줄 수 있습니다. 

목록

#넷향기 #헬스넷향기 #제윤경 #가정 #경제 #가정경제 #소비 #생활 #카드 #신용카드 #제테크

등록

관련영상

추천하기 스크랩 SNS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