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넷향기 동영상

넷향기 동영상

거친 파도는 사공을 유능하게 만듭니다

2019-07-31 04:00:00 | 추천 0 | 조회 1403

넷향기 여러분 안녕하세요? 

갈보리 교회 강문호 목사입니다.

'오늘은 거친 파도는 사공을 유능하게 만듭니다'라는 제목으로 말씀드리려고 합니다.


'거친 파도가 바이킹을 만들었다' 유럽에서 나온 말입니다.

역사 철학자 토인비의 책 <도전과 응전>은 정말 의미심장한 책입니다.

토인비는 그 책에서 자연조건이 좋은 환경에서는 문명이 태어나지 않았음을 밝히고 있습니다. 

인류 문명을 발전시킨 곳은 거의 다 거친 환경, 가혹한 환경이었음을 밝혀주고 있습니다. 

고대 문명과 세계 종교의 발상지는 모두 광야 같은 안 좋은 땅이었습니다.

이집트 문명, 수메르 문명, 인도 문명, 긴데스 문명, 중국 문명이 그렇습니다.

이집트 문명을 일으킨 민족은 아프리카 북쪽에서 수렵생활을 하며 지내고 있던 이들이었습니다. 

지금부터 5, 6천 년 전이었습니다. 

강우 전선이 북쪽으로 이전하게 되자 아프리카 북쪽이 모두 사막지대로 변하고 있었습니다. 

세 부족으로 나누어지게 되었습니다.

그 자리에 남아서 그냥 그대로 살아간 부족이 있었습니다. 

그들은 소멸되고 말았습니다.

북쪽으로 강우 전선을 따라간 부족도 그곳에서 사라져 버렸습니다.

그러나 맹수와 독사들이 우글거리는 나일강 지역으로 이주하여 농경과 목축, 어업으로 생활방식을 바꾼 부족들이 찬란한 이집트 문명을 만들어 냈습니다.

나일강의 범람 시기를 알아내기 위해 천문학과 태양력을 발달시켰습니다. 

나일강이 범람하였다가 물이 빠지면 온통 쑥밭이 된 토지를 나누기 위하여 기하학, 측량술이 발달되었습니다.

범람을 막기 위하여 제방술이 발달되었습니다. 

도르래가 발명되고 축대를 쌓는 기술이 탁월하여졌습니다. 

그래서 불가사의의 피라미드를 만들어냈습니다. 

거친 환경이 유능한 문화를 만들었습니다.


중국 문명도 마찬가지입니다.

중국에 유명한 두 강이 있습니다. 

양자강과 황하강입니다. 

양자강 유역은 기후가 온화합니다. 

강도 범람하지 않아 그 주변 사람들은 살기 좋고 편안하였습니다.

그러나 황하강은 쿤룬산맥에서 발원하여 발해만으로 흐르고 있습니다. 

혹독한 추위로 겨울이면 얼어붙어서 배가 다닐 수 없었습니다. 

해마다 범람하여 수많은 인명을 빼앗아 갔습니다. 

해마다 반복되었습니다.

그런 거친 환경과 싸우다 보니 황하강 문명이 발달하게 되었습니다.


민족도 마찬가지입니다.

세계에서 가장 거친 환경에서 살아온 민족은 유대인입니다. 

70년 7월 9일 나라를 빼앗겼습니다. 

1948년 5월 14일 독립할 때까지 1900년 동안 이곳저곳 쫓겨 다니며 나라 없는 고통을 당해야 했습니다.

심지어는 유대인을 잡아서 총연습을 하기도 하였습니다. 

총알의 힘을 실험하기도 하였습니다. 

총알 하나로 몇 명을 죽일 수 있는지 유대인을 일렬로 세워놓고 총을 쏘는 실험을 하기도 하였습니다. 

히틀러는 600만명을 학살하였습니다. 

유대인들을 반기는 곳은 지구에는 아무 곳도 없었습니다. 

가장 가혹한 환경 속에서 살았습니다.

온 세계가 유대인을 박해할 때 유대인을 품어준 나라가 그래도 미국밖에 없었습니다. 

2차 대전 후 몰려드는 유대인들에게 미국은 허드슨 강변을 내주었습니다. 

험악한 땅이었습니다. 

최악의 조건을 갖춘 거친 환경의 땅이었습니다. 

유대인들은 옹벽을 쌓아 허드슨강이 범람하는 것을 막았습니다. 

그리고 금융업을 시작하였습니다. 

지금 온 세계의 금융의 중심지가 되었습니다. 

이곳이 지금의 월가입니다.

세계 문명을 꽃피운 민족이 유대인이 되었습니다. 

0.3% 밖에 안 되는 민족이 지금 세계를 지배하고 있습니다. 

유대인 속에는 거친 환경을 이길 수 있는 DNA가 형성되어 있습니다.

거친 환경은 하나님께 더 가까이 가게하고 하나님은 더 많은 축복을 부어 주셨습니다.


한 부자가 있었습니다.

그 부자는 무인도 하나를 구입하였습니다. 

그리고 나무를 잘 심고 꽃도 여기저기 심어 아름다운 섬으로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그가 좋아하는 토끼를 풀어 놓았습니다. 

시간이 지나면서 토끼들은 눈빛이 흐려지기 시작하였습니다. 

털에 윤기가 사라지면서 병난 토끼같이 보였습니다. 

드디어 시름시름 앓기 시작하였습니다.

부자는 탄식을 하였습니다.

'이렇게 좋은 환경에서 병이 나다니' 수의사를 불렀습니다. 

고개를 저으면서 왜 그런지 모르겠다고 하고 돌아갔습니다. 

지혜로운 랍비를 찾아갔습니다. 

그 이유를 물었습니다. 

현자는 껄껄 웃으면서 말했습니다.

'이리를 같이 기르십시오' 

부자는 놀라서 물었습니다.

'토끼를 다 잡아먹으면 어떻게 합니까?'

랍비가 말했습니다.

'토끼의 병은 환경이 너무 좋아서 생긴 병입니다. 

이리와 함께 기르면 이리에 안 잡혀 먹히려고 힘차게 도망 다닐 것입니다. 

눈빛이 빛나게 될 것입니다. 

다리에 힘이 생길 것입니다. 

털에 윤기가 흐를 것입니다'그렇게 하였습니다. 

토끼들은 몇 마리 잡혀 먹히기는 하였지만 모두가 건강하였습니다.

거친 파도가 유능한 사공을 만드는 것입니다.

다음 시간에 뵙겠습니다. 

목록

#솔고 #넷향기 #헬스넷향기 #건강 #운동 #강문호 #갈보리교회 #토인비 #도전과응전 #고대문명 #이집트 #수메르 #인도 #긴데스 #중국 #나일강 #피라미트 #유대인 #히틀러

등록

관련영상

추천하기 스크랩 SNS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