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오늘의건강

오늘의건강

[나꼰대 건강이야기] 왜 엉덩이 근육이 중요할까?

2020-08-11 | 추천 1 | 조회 2415

'나꼰대'가 전해드리는 ‘건강상식’ 


중년 건강, 엉덩이 근육이 좌우한다 

사람의 근육은 40세부터 줄어들기 시작한다. 

특히 등 근육과 복근, 엉덩이 근육과 넓적다리 근육처럼 큰 근육이 눈에 띄게 줄어든다. 

근육의 양이 줄어들면 균형 감각이 떨어져 쉽게 넘어지고 골절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진다.

넘어져서 발생하는 낙상 사고는 의외로 집 안에서 흔히 일어난다. 

고령자는 골밀도가 낮기 때문에 넘어지면 곧바로 뼈가 부러지기 쉽고, 잘못 넘어지면 머리를 세게 부딪쳐 뇌타박상으로 사망할 위험이 있다. 

그래서 고령자의 낙상은 삶의 질을 떨어뜨릴 뿐만 아니라 고령자의 건강을 크게 위협한다. 

골절 가운데서도 특히 대퇴골 경부 골절, 즉 넓적다리뼈 아랫부분이 부러지는 사고를 주목해야 한다.

넓적다리뼈는 우리 몸에서 가장 길고 큰 뼈라서 매우 중요하다. 

대퇴골 경부가 골절되면 나을 때까지 병석에 누워 생활해야만 한다. 

그런데 근육은 사용하지 않으면 점점 약해지기 때문에 골절이 나을 무렵이면 혼자 힘으로 서거나 걷기 힘들어진다. 

특히 노인의 경우 대퇴골 경부 골절 환자의 약 20%가 1년 이내에 사망하고 약 50%가 5년 이내에 사망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골절을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넘어지지 않는 것이며 그러기 위해 서는 근육이 필요하다는 점이다. 

 

노화는 다리부터 온다

나이가 들면 다리 힘이 약해져 걸음걸이가 불안해지고 발을 자주 헛딛는다. 

따라서 발을 헛디뎌도 몸을 지탱해주는 근육을 만들어야 한다. 

특히 몸에서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엉덩이 근육이 중요하다. 

실제로 진찰실에서 고령 환자의 엉덩이 근육을 진단해 보면 쭈글쭈글하고 근육이 거의 없다. 

뼈까지 함께 잡히는 환자도 많다. 

엉덩이는 우리 몸의 상반신과 하반신을 연결하는 중요한 부위다. 

땅바닥에 수직인 축을 감지하여 균형을 유지하는 역할을 하는 엉덩이에 근육이 없으면 넘어지려고 할 때 균형을 잡을 수 없으며 넘어진 뒤 다시 일어나기도 힘들다. 

그러기 위해서는 아무리 나이가 많아도 부단히 근육을 단련해야 한다. 

큰 볼기근과 햄스트링 근육이 있어야 자신의 몸을 지탱할 수 있고 넘어지려 할 때 균형을 잡을 수 있다.

엉덩이 근육을 단련하는 것이 건강을 지키고 장수하는 지름길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목록

등록
오늘부터 엉덩이근육 키워야 겠어요 ~ㅎㅎ 감사합니다. 좋은정보
다음글

잇몸병이 알츠하이머 일으켜

넷향기 2020-06-02
이전글

키 큰 여성이 오래 산다

넷향기 2020-06-01
추천하기 스크랩 SNS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