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오늘의건강

오늘의건강

정상 체중이라도 오래 앉아있으면 심혈관질환 껑충

2020-07-13 | 추천 0 | 조회 78

과체중이 아닌 정상 체중인 사람도 앉아서 생활하는 시간이 길면 심혈관질환의 위험이 높아진다.

미국 플로리다주립대 연구팀은 심장 질환 병력이 없는 40~79세의 성인 약 4300만명을 대상으로 좌식 생활방식과 심혈관질환 발병 위험간의 상관 관계를 분석했다. 

연구팀은 체질량 지수(BMI) 18.5~24.9를 정상 체중으로, 25~29.9를 과체중으로 정의하고, 참가자들의 복부 둘레를 측정했다. 

또한 참가자들이 서두르거나 언덕을 올라갈 때의 호흡을 관찰했다. 

그 결과, 평소 오래 앉아 생활하는 정상 체중의 사람들은 심혈관질환 발병 위험이 29.6%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과체중인 사람의 심혈관질환 발병 위험과 유사한 수치였다. 

또한 정상 체중이라도 오랫동안 앉아있는 생활습관을 가진 사람은 체중에 비해 복부 지방이 많았고, 신체 활동 시 호흡곤란을 겪는 양상을 보였다. 

반면 오래 앉아있더라도 일주일에 최소 150분 이상 운동한 정상 체중의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심혈관질환 발병 위험이 58% 낮았다.

연구팀은 "정상 체중인 사람들은 심혈관질환의 위험이 낮다는 것이 정설처럼 여겨져 왔다"며 "오래 앉아있는 생활을 한다면 과체중인 사람만큼 심혈관질환 위험이 높으며, 일주일에 최소 150분은 운동하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목록

등록
추천하기 스크랩 SNS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