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오늘의건강

오늘의건강

몸에 좋은 커피는 따로 있다

2020-06-25 | 추천 0 | 조회 1862

대한민국은 '커피 공화국'이라 불릴 정도로 커피 소비량이 많은 나라다.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 2017년 국내 커피 시장 규모는 11조7400억원 정도이고, 매년 연평균 약 9%의 높은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그런데 커피도 잘 골라 마셔야 건강 효과를 볼 수 있다.


◇ 커피 속 폴리페놀, 몸속 세포 손상 막아

커피의 원두는 다양한 건강 효과를 낸다. 

그 핵심 성분이 '폴리페놀'이다.

폴리페놀은세포 손상과 노화를 유발하는 활성산소 제거 효과가 있는 항산화 성분이다. 

커피는현대인들이 자주 마시는 음료 중 폴리페놀 함량이 가장 높다. 

와인의 3배, 홍차의 9배다.

폴리페놀은 체중 감소, 심혈관질환 예방, 간암 예방, 우울증 예방, 기억력 개선 효과를 낸다고 알려졌다.


커피는 지방 흡수를 억제하고, 지방 대사를 활성화 해 체중 감소에 도움을 준다. 

커피를하루 1캔씩 섭취했을 때' 내장지방, 허리둘레, BMI(체질량지수)가 유의적으로 개선됐다'는 일본의 연구 결과가 있다. 

관상동맥이 손상될 확률도 줄어든다. 

이탈리아 연구진은 간암 예방 효과를 밝혔다. 

이탈리아 밀라노대학이 총 3153건의 연구 보고서를 메타분석한 결과, 하루 3잔의 커피를 마시는 사람은 간암 발병률이 50%까지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임상 위장병학과 간장학 저널). 

이밖에 하루에 커피를 4잔 마시는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우울증 발병률이 20% 낮았다는 미국 하버드 공중보건대 연구, 

하루에 커피를 3~5잔 마시면 치매 위험이 최대 20% 줄어든다는 스위스 커피과학정보연구소의 연구 결과도 있다.

결과적으로 커피가 사망 위험을 낮춘다는 연구도 발표됐다. 

국제암연구소와 미국 서던캘리포니아 의대 연구에 따르면 커피를 마시지 않는 사람보다 하루 1잔 마시는 사람은 사망 위험이 약 12%, 하루 2~3잔 마시는 사람은 사망 위험이 18% 감소한다.


◇ 생두 추출물 넣은 커피, 폴리페놀 많아
커피의 건강 효과를 충분히 보려면 폴리페놀 함유량이 많은 제품을 골라야 한다.
그러려면 커피 생두(生豆·그린커피빈·작은 사진) 추출물이 섞인 것이 좋다.
커피 생두는 폴리페놀의 일종인 '클로로겐산'이 가장 많이 든 식재료다. 
생두는 로스팅 과정에서 클로로겐산이 90%까지 소실되기 때문에 생두 추출물을 따로 섞어야 클로로 겐산 함유량이 늘어난다.

◇식물성 경화유지 미함유 확인해야
식물성 경화유지로 만든 프림을 쓰지 않는 제품을 선택하는 것도 좋다. 
식물성 경화 유지는 식물성 지방을 딱딱하게 만든 것이다.
이 과정 중 건강에 좋은 불포화지방산이 대부분 포화지방산으로 전환된다. 
포화지방산은 각종 질환 위험을 높인다. 특히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여 지방간, 이상지질혈증, 심혈관질환 위험을 키운다. 
경화유지 대신 경화하지 않은 순수한 코코넛 오일과 신선한 우유를 쓴 커피가 시중에 나와 있다.
코코넛 오일은 불포화지방산과 MCT(중쇄지방산)가 풍부한 식물성 지방이어서 체지방 으로 축적되지 않고 면역력을 높인다.

목록

등록
다음글

강황, MSM, 칼슘 챙기세요

넷향기 2020-05-26
이전글

공복혈당장애 관리법

넷향기 2020-05-26
추천하기 스크랩 SNS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