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오늘의건강

오늘의건강

소변이 보내는 건강적신호

2020-03-06 | 추천 0 | 조회 246

1. 소변에 거품 많다면 ‘단백뇨’

비누를 풀어놓은 것처럼 거품이 많이 생기거나 사라지지 않는다면 단백질이 소변으로 배출되고 있을 수 있다.

단백뇨는 혈액을 여과하고 재흡수하는 콩팥기능이 떨어져 발생하며 내버려두면 만성콩팥병으로 이어질 수 있다.

따라서 이른 시일 내 검사받는 것이 좋다.


2. 뿌옇게 색깔 변했다면 ‘염증성 질환’

정상적인 소변은 맑고 엷은 황갈색을 띤다.

소변색이 불투명하고 뿌옇다면 감염질환을 의심해야한다.

급성신우신염, 감염질환, 방광염 등 염증질병이 있을 경우 백혈구와 세균의 영향으로 소변색이 뿌예진다.


3. 코 찌를 정도로 악취가? ‘요로계 염증’

소변에는 요산과 암모니아 성분이 들어 있기 때문에 냄새가 난다.

이러한 냄새는 소변이 농축되면 더 심해진다.

충분히 물을 마셔도 코를 톡 쏘는 악취가 난다면 요로계염증 때문에 발생한 세균이 소변을 분해해 만든 암모니아 때문일 수 있어 정확한 진단을 받아야한다.


4. 선명한 붉은색 소변…요로계통감염·결석·종양 의심해야

소변이 선명한 붉은색이라면 혈뇨를 의심해야한다.

혈뇨증상을 보이는 질환은 급성신우신염이나 방광염 같은 요로계통감염이나 결핵, 암, 결석 등이 있다.

특히 40세 이상이 혈뇨를 본다면 요로계통의 암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류동열 교수는 “콩팥~방광 점막에 생기는 암의 초기 증상으로 혈뇨가 생길 수 있다”며 “또 고열과 오한이 있는 상태에서 혈뇨가 동반되면 급성신우신염과 방광염의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최대한 빨리 치료받아야한다”고 말했다.


5. 콜라색 소변이라면 간질환·횡문근융해증·사구체신염 주의보

소변이 갈색으로 변했다면 간질환을 의심해야한다.

간세포손상, 담도폐색으로 황달이 생기면 빌리루빈색소가 소변에 녹아 짙은 갈색으로 바뀌기 때문이다.

무리해서 운동했을 때 갈색소변이 나온다면 근육이 녹는 횡문근융해증일 가능성이 있다.

횡문근융해증은 심해지면 급성콩팥손상까지 발생할 수 있어 평소 수분섭취를 늘리고 전문의진단을 받아야한다.

또 소변색이 갑자기 콜라색으로 나온다면 ‘사구체신염’을 의심해야한다.

목록

등록
다음글

심장 건강 지키는 식사법

넷향기 2020-02-04
이전글

‘건강수명’ 늘리는 장수의 법칙

넷향기 2020-02-04
추천하기 스크랩 SNS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