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오늘의건강

오늘의건강

커피가 치매 막는 이유 밝혀졌다

2019-06-28 | 추천 0 | 조회 143

미국 인디애나대학교 블루밍턴 캠퍼스 연구팀이 치매를 예방하는 효능이 있는 뇌 속 효소를 증강시키는 24가지 화합물을 발견했다.

‘NMNAT2’로 불리는 이 효소는 지난해 같은 연구팀에 의해 이미 발견된 바 있다. 

이 효소는 뇌 속에서 스트레스로부터 신경세포를 보호하며 타우로 불리는 잘못 접힌 단백질(misfolded protein)을 격퇴하는 샤프론(보호 단백질)을 지키는 방어 작용을 한다. 

타우는 플라크의 형태로 뇌에 쌓이는데 알츠하이머병이나 파킨슨병, 헌팅턴병 등 신경퇴행성장애 발생과 연관이 있다. 

연구팀의 루 위첸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를 토대로 뇌에서 이 효소를 늘리는 약을 개발함으로써 신경퇴행성장애의 악화를 막는 화학적 차단벽을 세울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NMNAT2 효소의 생산에 영향을 줄 수 있는 화합물을 찾기 위해 1280가지 화합물을 가지고 실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커피 등에 많이 들어있는 카페인도 NMNAT2 효소의 생산을 증가시킬 수 있는 물질의 하나로 나타났다. 

쥐 실험에서도 카페인은 잘못 접힌 단백질인 타우를 많이 생산하도록 유전적 조작을 한 실험쥐의 기억 기능을 향상시키는 것으로 밝혀졌다. 카페인 외에 NMNAT2 효소의 생산을 증강시키는 성분으로는 롤리프램, 지프라시돈, 칸타리딘, 보르트만닌, 레티노산 등이 있었다. 


이번 연구결과는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에 실렸으며 UPI통신이 보도했다.

목록

등록
추천하기 스크랩 SNS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