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오늘의건강

오늘의건강

혀 안닦으면 골다공증, 심장병 위험 높아진다

2019-04-24 | 추천 0 | 조회 168

■ 혀 속 세균, 몸 속으로 침투 

혀는 표면의 주름과 수분(침)과 영양분 등 세균이 증식하기 좋은 환경을 갖고 있다.

혀에는 잇몸병을 일으키는 '포르피로모나스 진지발리스' 충치를 일으키는 '스트랩토코쿠스 뮤탄스' 등의 세균이 10만~100만 마리쯤 있다.  


세균 종류도 500여 종에 이른다.

이 세균들은 잇몸과 치아 사이 등에 침투해 치주 질환과 충치를 일으킨다.

또 음식이나 침을 삼킬 때 몸 속으로 들어가기도 한다.

특히 노화로 침샘의 기능이 떨어져 침 분비가 줄어들면 세균이 몸 속으로 들어갈 가능성이 커진다.

이처럼 몸 속으로 들어간 세균들은 각종 신체 장기에서 세균성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 



■ 혀 안 닦으면 골다공증, 구강암 위험 

치주질환은 골다공증, 동맥경화증, 심근경색증, 당뇨병 등 전신성 질환의 위험성을 높인다는 연구결과들이 나와 있다.

치주질환을 일으키는 원인균의 상당수가 혀 속에서 서식 또는 증식한다.

미국 치주병학저널(Journal of Periodontology)에 실린 미 버팔로대 연구팀의 논문에 따르면 폐경 이후 여성들의 잇몸병은 골다공증 발병 위험을 30% 이상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혀 속에 있는 '진지발리스' '포르시텐시스' '인터메디아' '렉투스' 등 4가지 세균이 잇몸병을 일으킬 뿐 아니라, 뼈 손실과도 상관관계가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혀 속 세균은 구강암의 위험도 높인다.

설태를 방치하면 지속적으로 증가한 세균들이 구강 안 점막을 자극해 구강암 발생률을 2배 이상 높이는 것으로 보고돼 있다.  


일상생활에선 입 냄새가 문제다.

입 냄새의 가장 큰 원인은 구강 내 세균이 단백질을 분해하면서 발생하는 '휘발성 황 화합물'이다.

설태가 많을수록 이 화합물이 많이 생겨 냄새도 심해진다.

칫솔질만 하면 구강 내 휘발성 황 화합물의 25% 가량만 없앨 수 있으나, 혀까지 닦으면 80%까지 없앨 수 있다.



■ 혀 안 쪽까지, 가볍게 3~4회 닦아라

혀를 잘 닦으면 입 속 세균을 완전히 없앨 수는 없어도 확실히 줄일 수 있다.

그렇다면 제대로 혀를 닦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칫솔로 혀를 닦으려면 요령이 필요하다.

먼저 치아와 잇몸을 닦은 후 물로 입을 헹구기 전에 칫솔모를 이용해 혀 전체를 3~4회 골고루 쓸어 내린다.  

그 다음 물로 입 안과 칫솔을 헹군 뒤 입을 크게 벌려 혀를 길게 내민 후, 혀 뿌리가 있는 맨 안쪽 가운데부터 바깥으로 3~4회 다시 쓸어 내리도록 한다. 

이렇게 하면 구역질이 나는 사람이 있는데, 숨을 잠깐 멈추고 최대한 가볍게 문지르도록 한다.

설태가 심한 사람은 3~4회 더 문지른다. 

목록

등록
다음글

와사보생(臥死步生)

넷향기 2019-03-13
이전글

운동 중 부상 예방하려면?

넷향기 2019-03-13
추천하기 스크랩 SNS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