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오늘의건강

오늘의건강

수면장애 증가...잠 부르는 식품

2019-04-22 | 추천 0 | 조회 104

수면장애는 여러 가지 개인적, 사회적 문제를 초래할 수 있으며 학습장애, 능률저하, 교통사고, 안전사고, 정서장애, 사회 적응장애, 결혼생활의 불만족, 그리고 산업재해 등의 원인이 된다.


또한 수면장애를 적절하게 치료하지 않으면 이미 앓고 있는 내과적, 신경과적 정신과적 질환이 악화되거나 회복이 지연될 수 있고 심근경색증, 뇌졸중등의 심각한 병을 초래할 수 있다. 수면에 문제가 있는 사람들은 대부분 △불면증 △수면 중 이상한 움직임, 행동 또는 느낌 △주간 과다 졸림증 중 하나 이상의 증상을 가지고 있다.


밤에 잠을 잘 자지 못하는 증상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기본적인 수면 위생을 잘 지키고, 수면제를 찾기 전에 잠을 잘 자는 데 도움을 주는 식품을 섭취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 바나나

바나나는 아침을 상쾌하게 여는데 도움이 되는 과일인 동시에 역설적이게도 밤잠을 잘 자게 만드는데도 도움이 된다.

바나나에 든 비타민B6는 뇌의 활동을 촉진시켜 아침 시간 정신을 맑게 깨우는 작용을 한다.

또 마그네슘과 칼륨은 근육의 긴장을 이완시켜 몸을 편안하게 만들고 휴식을 취하는데 도움을 준다.


◆ 체리

체리는 수면 사이클을 조정하는데 도움이 되는 호르몬인 멜라토닌을 함유하고 있다.

한 연구에 따르면 매일 체리주스를 2잔씩 마시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40분 정도 더 긴 양질의 수면을 취할 수 있다.

또 체리는 불면증의 강도를 떨어뜨리는 역할을 해 만성적인 불면증에 시달리고 있는 사람들에게도 도움이 된다.


◆ 대추

초조하고 불안감을 동반한 불면증 환자에게 도움이 된다.

대추는 심장 기능을 촉진하고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는 작용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추는 그냥 먹을 수도 있지만, 차로 만들어 먹으면 좋다.


◆ 우유

우유 역시 잘 알려진 불면증에 좋은 식품이다.

칼슘이 풍부해 마음을 안정시켜 준다.

또한 잠을 부르는 성분인 세로토닌의 주성분인 트립토판이 풍부하다.


◆ 양파

피로를 많이 느끼는 불면증에 특히 좋다.

양파에는 매운 향을 내는 유기 유황 성분인 알리인이 많이 함유돼 있다.

알리인은 뇌를 자극해 혈액 순환을 돕고 정신을 안정시킨다.


◆ 파

파는 비타민A, B1, B2, C, D, E 등 이 풍부한 비타민 채소이다.

파의 특유한 향기를 내는 유화알릴 성분이 진정작용을 한다.

특히 신경과민 또는 흥분으로 잠을 자기가 어려운 경우 이 향기를 맡는 것만으로도 도움이 된다.


◆ 호박

전통적으로 불면증에는 호박을 삶아 먹으면 효과가 있는 것으로 전해져 왔다.

수면 잠복기를 짧아지게 하고, 숙면을 취하게 하며, 깨어나면 상쾌함을 느끼게 해준다.

물론 삶아 먹는 방법 이외에도 구워먹거나 죽을 쑤어 먹을 수도 있다.


◆ 허브 차

캐모마일 차와 같은 진정효과가 있는 허브 차는 잠이 드는 시간을 단축하는 역할을 한다.

또 좀 더 깊은 수면을 취하도록 돕기 때문에 다음날 피로를 더는데도 효과적이다.

목록

등록
다음글

운동 중 부상 예방하려면?

넷향기 2019-03-13
이전글

하루 스케줄로 알아보는 잘 자는 법

넷향기 2019-03-13
추천하기 스크랩 SNS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