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오늘의건강

오늘의건강

놓치기 쉬운 당뇨병 증상 5가지

2018-11-30 | 추천 0 | 조회 78

1. 체중이 급격하게 줄어든다

체중이 줄었다고 해서 모두 좋은 것은 아니다.

과체중이 당뇨병의 위험 인자인 것은 맞지만 당뇨병이 있으면 체중이 급격하게 줄 수도 있다.

혈당이 높으면 2~3개월 동안 10~20파운드(약 4.5~9㎏)가 빠질 수 있다.

당뇨병이 있으면 인슐린 호르몬이 에너지로 사용할 수 있는 포도당이나 당분을 세포로 보내는 기능을 제대로 하지 못해 체중이 급격하게 줄 수 있기 때문이다.


2. 소변을 너무 자주 본다

일반적으로 성인은 하루에 4~7번 소변을 본다.

하지만 당뇨병이 있으면 소변 횟수가 이보다 훨씬 많아진다.

우리 신체는 포도당이 콩팥을 통해 지나갈 때 포도당을 다시 흡수한다.

그런데 당뇨병이 있으면 혈당이 증가하고 신체는 이를 재 흡수할 수 없게 된다.

따라서 신체는 소변 양을 늘려 과잉의 포도당을 제거하려고 하게 된다.

평소보다 갈증이 심하고 화장실을 너무 자주 가게 된다면 전문의의 상담을 받아볼 필요가 있다.


3. 자꾸 배가 고프다

혈당이 너무 높으면 우리 신체는 포도당을 조절하는 데 얘를 먹는다.

탄수화물이 너무 많이 든 음식을 먹게 되면 신체에서 너무 많은 인슐린이 분비되면서 포도당 수치는 급격히 떨어지게 된다.

이 때문에 몸이 떨리고 배고픈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특히 포도당 수치를 올리기 위해 탄수화물이나 당분이 많이 든 음식을 찾게 된다.


4. 시야가 흐려진다

당뇨병의 초기 증상 중 하나가 시야가 흐려지는 것이다.

혈당이 높은 상황에서는 안구 수정체의 탄력성에 이상이 생긴다.

수정체 자체에는 손상이 없지만 혈당이 급격하게 변할 때 눈의 근육이 이에 적응을 하지 못해 눈 근육이 초점을 맞추는 게 힘들어지기 때문이다.


5. 발에 통증이 생기거나 무감각해진다

혈당 수치가 비정상적으로 높게 유지되면 당뇨병성 말초신경병증으로 불리는 상태가 돼 신체 신경을 손상시키는 원인이 된다.

발끝 등 신체 말단 부분에 무감각이나 저림, 통증 등이 생길 수 있다.

이런 증상은 2형 당뇨병을 25년 이상 앓고 있는 사람에게서 주로 나타난다. 

목록

등록
다음글

미세먼지 이겨내는 법

넷향기 2018-11-26
이전글

하루 500칼로리 줄이는 5가지 규칙

넷향기 2018-11-05
추천하기 스크랩 SNS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