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오늘의건강

오늘의건강

장 건강 지키고 대장암 막는 습관

2018-09-20 | 추천 0 | 조회 2049

1. 아침에 일어나면 먼저 물 한잔

배변을 자연스럽게 유도하는 데는 아침에 잠자리에서 일어나자마자 물 한잔을 마시는 것이 좋다.
물이 마땅치 않다면 우유도 좋다.

배변을 제대로 하지 못해 변에 섞인 독성 물질이 장기간 대장을 자극하면 대장암 위험이 높아진다.


2. 반찬은 채소, 후식은 과일

하루 200g 이상의 채소와 과일을 먹자. 야구공 크기의 과일 2개, 채소 2접시, 나물 한 접시 분량이 각각 200g 정도 된다.

과채류의 색이 진할수록 항산화 물질이 풍부해 발암 물질을 막아준다.


3. 식후에는 움직여라

점심식사 뒤에 밖으로 나가 최소 20분 햇볕을 쬐면서 산책을 하자.

스트레스 해소 효과와 함께 햇볕을 받으면 몸 안에서 저절로 생성되는 비타민D로 인해 대장암 위험을 낮출 수 있다.


4. 닭고기, 생선 위주로

적색육(붉은 고기)은 소화과정에서 발암물질인 니트로소화합물을 생성한다.

적색육에 함유된 철은 소화되면서 역시 발암물질인 철 이온으로 바뀌기 때문에 너무 자주, 많이 먹으면 대장암 위험을 높일 수 있다.


5. 퇴근 후엔 땀 날 정도로 운동을 하라

귀가하면 땀이 날 정도로 운동을 하자. 집 주변을 뛰는 조깅이나 산책, 줄넘기 등이 좋다.

운동은 장의 움직임을 촉진해 변비를 예방하고, 면역체계를 강화해서 대장암을 예방한다. 

목록

등록
다음글

신체 방어력 높이는 먹을거리

넷향기 2018-09-11
추천하기 스크랩 SNS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