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년 만에 극적 만남
  작성자 : 장동만 날짜 : 2014-01-24 오전 4:17:16  
 

65 년 만에 극적인 만남



세 번 돌아봐도 그 자리에…



그러니까 반 세기 (50년) 하고도 플러스 15년,

장장 65 년 만에 dramatic한 해후(邂逅) 였다.



2 년 여 전 난데없이, 졸업 후 얼굴을 한 번도 본 일이 없는

초등 (마포 국민) 학교 어떤 친구 생각이 떠올랐다.

“아직 살아 있을까? 아니면, 먼저 갔을까?”

안부가 몹씨나 궁금했다. 사방으로 수소문을 해도 행방을 알 수가 없었다.



인터넷 여기 저기 ‘사람 찾음’에 알렸다. 특히 그의 중고교 (경기) 웹 사이트에

간절히 ‘연락 바람’ 글을 남겼다.

하나, 감감 무소식이었다.



그런데 1년 여 지난 작년 어느 날 , 내 이름을 일본어로 찾는 전화가 걸려왔다.

“아니, 지금 나를 일본 이름으로 부르다니…” 적잖이 놀랐다.

천만 뜻밖, 놀랍게도 그는 내가 애타게 찾던 바로 그 친구가 아닌가.

(그의 뇌리에 내 일본 이름이 더 깊이 각인되어 있었던 듯).



그 후 수시로 전화 통화를 했다. LA에 산다고 했다.

매번 장시간 대화를 끝낼 때 마다 “죽기 전에 얼굴이나 한 번 보자!”

서로 다짐을 했다.



드디어 어제 그 친구를 맨해튼서 만났다.

집을 나서면서 집 사람이 말하는 것이었다.

“어느 소설 (W. Somerset Maugham 의 ‘Appointment’) 얘기 같이

서로 상대방을 알 아 볼 수 있는 어떤 징표 (徵表) 약속을 했느냐?” 고.



감격의 포옹, 시간 가는 줄 모르고 65 년 여의 회포 풀이,

글자 그대로 감개 무량 (感慨無量)이었다.

“죽기 전에 얼굴 다시 한 번 보자!”

또 똑같은 약속을 하고 헤어질 수 밖에 없었다.



다시 눈물의 껴안음, 서로 먼저 가라고 실랑이를 벌였다.

그의 완강한 고집에 할 수 없이 내가 먼저 발걸음을 뗐다.



몇 발자국 걷다가 뒤를 돌아다 보았다. 그가 그 자리에 서서 손을 흔들었다.

또 몇 십 발 걷다가 다시 돌아봤다. 계속 그는 그 자리에 그냥 서 있었다.



또 얼마쯤 걷다가 세 번 째 다시 돌아다 보았다. 그 친구는 그냥 그 자리에 서서

손을 흔들고 있는 것이 아닌가. 가슴이 뭉클해 졌다. 눈시울이 축축해 졌다.

나도 “Bye!-Bye!” 손을 흔들고 다시 돌아설 수 밖에 없었다.



무거운 발걸음을 서서히 떼면서 다시 돌아보고 싶었지만

차마 용기가 나지 않았다. 이번에도 그가 그냥 그 자리에 서서 손을 흔들고 있으면…

눈물이 왈칵 쏟아질 것 같았다. 그 자리에 그냥 주저앉고 말 것 같았다.



10대의 동심 (童心)이 산수 (傘壽)의 노심 (老心)을 울린 65년 만에 극적인 만남 이었다.

<2013/10/21 記>



P.S. 첨부 파일 “고뇌하는 젊음이여, Think Global!”

관심 있으신 분, 한 번 열어 보아 주시기 바랍니다.

 
 
의견(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