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감기 | 감성 | 건강 | 경제 | 고혈압 | 골다공증 | 관광 | 긍정 | 당뇨병 | 대화 | 리더십 | 문화 | 미술 | 부부 | 사업 | 산후풍 | 서비스 | 설득 | 성공 | 성인병 | 소통 | 손자병법 | 수면 | 스트레스 | 신뢰 | 심리 | 심리치료 | 아기 | 아토피 | 양육 | 웃음 | 유머 | 유행 | 의학 | 인문 | 인재 | 임신 | 자녀 | 자아 | 전략 | 정체성 | 창조 | 책임 | 취업 | 탈모 | 트랜드 | 학습 | 한의학 | 행복 | 혈관 | 환절기 | 황사 | 희망 |   강문호 목사 | 공병호 박사 | 국우석 한의사 | 김서곤 이사장 | 김성회 박사 | 김용석 교수 | 김우식 이사장 | 김종석 교수 | 김종수 소장 | 김철원 교수 | 김효겸 총장 | 박상희 소장 | 박소정 대표 | 박영택 교수 | 박재희 원장 | 박효종 교수 | 백승균 교수 | 송   자 이사장 | 신동기 박사 | 신상훈 교수 | 신완선 교수 | 유수연 대표강사 | 이남석 소장 | 이동환 교수 | 이민화 회장 | 이병준 대표 | 이순종 학장 | 이승남 원장 | 이시형 박사 | 이어령 교수 | 이여영 기자 | 이영권 박사 | 이영해 교수 | 이요셉 소장 | 이장우 CEO | 이준엽 대표 | 이지성 작가 | 이철환 작가 | 이현정 원장 | 임영수 목사 | 정연아 소장 | 정운찬 이사장 | 정혜윤 피디 | 제윤경 대표 | 조국래 박사 | 차동엽 신부 | 최윤규 대표 | 최윤희 방송인 | 최자영 부소장 | 최호준 총장 | 최환석 교수 | 표영호 대표 | 한근태 교수 | 현디나 | 호사카 유지 교수 | 홍하상 작가 | 황수관 박사 |
모바일 보기 새로운 동영상 고화질 보기 새로운 동영상 저화질 보기 추천 메일 보내기 마이컨텐츠에 담기
 
흡연의 원인1
최환석

이번에는 흡연 원인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크게 7가지의 담배를 피우는 이유가 있습니다.
활력소를 얻기 위해서, 뭔가 만질 것이 필요해서, 기분이 좋아지기 때문에, 나를 지탱시켜주는 버팀목 역할을 하기 때문에, 니코틴중독이 되어서, 습관적으로, 사교적인 이유의 7가지가 있습니다.

먼저 흡연으로 활력소를 얻는다고 생각하는 경우입니다.
이런 분들은 담배를 피우지 않으면 머리 회전이 빨리 되지 않고 행동도 느려진다고 믿고 있습니다.
특히 카드 게임을 하면서 ‘니코틴 부족 때문에 잘 안된다’며 담배를 피우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또 이런 유형의 사람들은 으스대기 위해서 담배를 피우는 경향이 있고, 정신을 맑게 하기 위해서 담배를 피운다고 믿고 있습니다.
피곤할 때 담배 한 대가 피로를 물리친다고 생각하게 됩니다.
사실 담배에는 니코틴이 있어 커피와 같이 우리 몸을 자극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심장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심장을 좀 더 빨리 뛰게 하고 혈압을 약간 올리게 됩니다.
이렇게 심장에 부담을 주기 때문에 만일 심장이 좋지 않다면 큰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이런 유형의 흡연자들은 담배를 피우는 것보다 매일의 규칙적인 운동이 훨씬 우리 몸을 깨워주는 역할이 있다는 것을, 우리 몸에 활력소를 가져온다는 것을 아셔야 할 것입니다.
다시 말하면 활력소를 얻기 위해서 담배를 피웠다면 그것은 운동으로 대치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 밖에도 필요한 몇 가지 요령을 말씀드리면,
충분한 휴식을 취하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제대로 잠을 자지 못했다면 아침에 활기 있게 출근할 수 있겠습니까?
담배를 피우고 싶을 때는 잠깐 주변을 걷는 것이 도움이 될 것입니다.
음식을 골고루 섭취하는 것이 힘을 내는 원천이 될 것입니다. 식사에 신경을 쓰는 것이 중요합니다.
찬물을 마시는 것이 정신을 맑게 해주는데, 물을 마실 때마다 이 물이 니코틴으로 찌든 내 몸을 맑게 해준다고 생각한다면 효과는 더욱 뛰어날 것입니다.
무료해지는 것을 피해야 합니다. 이럴 때마다 친구에게 전화를 한다든지, 잡지를 보거나 게임을 하도록 하는 것이 담배를 피우는 것을 줄여 줄 것입니다.

두 번째 흡연 이유는 뭔가를 만지기 위해서 담배를 피우는 경우입니다.
사람에 따라 다소간의 차이는 있지만 만지작거리고 싶어 하는 욕구가 있습니다. 이런 유형의 사람들은 라이터나 성냥갑을 돌리거나 괜히 라이터 불을 붙이곤 합니다.
담배를 피울 때는 내뿜은 담배연기를 바라보며 좋아하게 됩니다.

제가 고등학생 때의 일입니다.
한 번은 장학퀴즈라는 TV프로그램에 출연한 학생이 문제를 들으면서 볼펜을 돌리는 것이 방영되었습니다.
저는 그때 지방에 있었는데 그 다음날부터 너나 할 것 없이 볼펜 돌리기가 유행이 되었습니다.
아무튼 볼펜을 잘, 또 여러 방향으로 돌릴 수 있기 전까지는 제대로 공부를 할 수 없을 지경이었습니다.
이 볼펜 돌리기에 익숙해지기 위해서는 여러 자루의 볼펜을 망가뜨리곤 했지요.
친구가 볼펜 돌리기 연습 중이라는 것은 친구의 볼펜을 보면 알 수 있었습니다. 볼펜 끝이 깨져있었으니까요.
당시에는 볼펜 형태도 다양하지 못 해서 흰 자루에 검은색 파란색 빨간색의 끝이 달린 것이었는데, 검은 교복과 명도 대비가 아주 잘 되어서 유난히 눈에 띄는 것이었습니다.
교실에 60명 정도의 학생들이 검은 교복을 입고 흰 볼펜 자루를 돌리는 장면을 상상해보십시오. 매우 어지러웠습니다.
급기야는 수업하다말고 집단으로 기합을 받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이러한 핸들링의 유형은 손이 허전하다는 이유로 담배나 라이터를 잡게 된다고 합니다.

이때 도움이 되는 요령을 살펴보겠습니다.
말씀드린 대로 볼펜이나 만년필을 잡는 것입니다. 볼펜 돌리기가 다소 유치해 보이기는 하겠지만 담배를 피우는 것보다는 훨씬 건강에 도움이 될 것입니다.
동전을 만지작거리거나 반지를 돌리는 것이 좋겠습니다.
이런 유형의 사람들은 금연을 하게 되면 음식을 자주 먹게 됩니다. 담배 생각이 날 적마다 입안에 음식을 넣는 것으로 대리 만족을 추구하는 경향이 있다고 합니다.
작은 악력계나 지압봉을 쥐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