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감기 | 감성 | 건강 | 경제 | 고혈압 | 골다공증 | 긍정 | 당뇨병 | 대화 | 리더십 | 문화 | 미술 | 부부 | 사업 | 산후풍 | 설득 | 성공 | 성인병 | 소통 | 손자병법 | 수면 | 스트레스 | 신뢰 | 심리 | 아기 | 아토피 | 양육 | 웃음 | 유머 | 유행 | 인문 | 인재 | 임신 | 자녀 | 자아 | 전략 | 정체성 | 창조 | 책임 | 취업 | 탈모 | 트랜드 | 학습 | 행복 | 혈관 | 환절기 | 황사 | 희망 |   강문호 목사 | 공병호 박사 | 김서곤 이사장 | 김성회 박사 | 김용석 교수 | 김우식 이사장 | 김종석 교수 | 김종수 소장 | 김효겸 총장 | 박상희 소장 | 박영택 교수 | 박재희 원장 | 박효종 교수 | 백승균 교수 | 송   자 이사장 | 신동기 박사 | 신상훈 교수 | 신완선 교수 | 유수연 대표강사 | 이남석 소장 | 이동환 교수 | 이민화 회장 | 이병준 대표 | 이순종 학장 | 이승남 원장 | 이시형 박사 | 이어령 교수 | 이여영 기자 | 이영권 박사 | 이영해 교수 | 이요셉 소장 | 이장우 CEO | 이준엽 대표 | 이지성 작가 | 이철환 작가 | 이현정 원장 | 임영수 목사 | 정연아 소장 | 정운찬 이사장 | 정혜윤 피디 | 제윤경 대표 | 조국래 박사 | 차동엽 신부 | 최윤규 대표 | 최윤희 방송인 | 최호준 총장 | 최환석 교수 | 표영호 대표 | 한근태 교수 | 호사카 유지 교수 | 홍하상 작가 | 황수관 박사 |
모바일 보기 새로운 동영상 고화질 보기 새로운 동영상 저화질 보기 추천 메일 보내기 마이컨텐츠에 담기
 
물과 저혈압
이승남

아침 출근길에 너무 어지러워서 쓰러질 것 같고 토할 것 같아 버스에 앉아 있거나 길바닥에 앉아 있다가 병원에 찾아오는 젊은 여성이 많이 있습니다. 그 이유는 3 가지입니다.

첫 번째는 출근 준비에 바빠 아침식사를 거르는 경우입니다.
우리의 몸은 밤새 혈관 속 포도당을 사용하여 저혈당이 되는데 두뇌와 산소를 옮기는 백혈구는 바로 포도당이 주 에너지원입니다.
따라서 아침식사를 거르면 포도당이 부족하기 때문에 두뇌에 산소가 결핍되어 어지럽게 됩니다.

두 번째는 수분 부족입니다.
혈액의 90%는 수분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수분이 부족하니까 혈압이 떨어져 어지러움을 느끼는 저혈압이 생기게 됩니다.
물을 마시지 않으면 혈압이 떨어지기 때문에 수분과 저혈압은 밀접한 관계가 있습니다.

세 번째는 여성들이 생리하는 날 첫 번째와 두 번째 이유와 겹치는 경우입니다.
아침식사도 거르고 수분도 부족한데 생리까지 하다 보니 더욱 심해집니다.

그런데 나이가 들수록 어지럼증이 덜 생기게 됩니다.
그 이유는 나이가 들수록 동맥이 굳어지는 동맥경화가 오기 때문에 혈압이 올라 어지러움을 덜 느끼게 됩니다.

정리하자면 20~30대 여성들이 어지러움을 느끼는 이유는 빈혈보다 수분 부족으로 인한 저혈압이나, 아침식사를 하지 않아서 생긴 저혈당일 경우가 더 많습니다.
게다가 생리할 때에는 두 가지 이유와 겹치기 때문에 더욱 심해집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