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이벤트
 
| | 감기 | 감성 | 건강 | 경제 | 고혈압 | 골다공증 | 긍정 | 당뇨병 | 대화 | 리더십 | 문화 | 미술 | 부부 | 사업 | 산후풍 | 설득 | 성공 | 성인병 | 소통 | 손자병법 | 수면 | 스트레스 | 신뢰 | 아기 | 아토피 | 양육 | 웃음 | 유머 | 유행 | 인문 | 인재 | 임신 | 자녀 | 자아 | 전략 | 정체성 | 창조 | 책임 | 취업 | 탈모 | 트랜드 | 학습 | 행복 | 혈관 | 환절기 | 황사 | 희망 |   강문호 목사 | 공병호 박사 | 김서곤 이사장 | 김성회 박사 | 김용석 교수 | 김우식 이사장 | 김종석 교수 | 김종수 소장 | 김효겸 총장 | 박상희 소장 | 박영택 교수 | 박재희 원장 | 박효종 교수 | 백승균 교수 | 송   자 이사장 | 신동기 박사 | 신상훈 교수 | 신완선 교수 | 유수연 대표강사 | 이동환 교수 | 이민화 회장 | 이병준 대표 | 이순종 학장 | 이승남 원장 | 이시형 박사 | 이어령 교수 | 이여영 기자 | 이영권 박사 | 이영해 교수 | 이요셉 소장 | 이장우 CEO | 이준엽 대표 | 이지성 작가 | 이철환 작가 | 이현정 원장 | 임영수 목사 | 정연아 소장 | 정운찬 이사장 | 정혜윤 피디 | 제윤경 대표 | 조국래 박사 | 차동엽 신부 | 최윤규 대표 | 최윤희 방송인 | 최호준 총장 | 최환석 교수 | 표영호 대표 | 한근태 교수 | 호사카 유지 교수 | 홍하상 작가 | 황수관 박사 |
모바일 보기 새로운 동영상 고화질 보기 새로운 동영상 저화질 보기 추천 메일 보내기 마이컨텐츠에 담기
 
인문고전 독서법
이지성

오늘은 여러분들과 천재들의 인문고전 독서법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자 한다.
동서양의 수많은 천재들의 독서법
이 사람들이 어떠한 방식으로 인문고전 독서를 했고 그것을 통해 어떤 결과를 얻었는지에 대해서 18년정도 조사를 했다는 것을 이미 말씀드린 바가 있다.

조사하면서 공통점을 뽑아보니...
1. 천재들은 독서하는 마음의 자세가 달랐다.
예를들면 '독서하다 죽어버려라' 하는 자세로 독서를 했다.
실제로 화담 서병덕 같은 사람은 독서하다 병이 걸려서 죽을뻔한 경우도 있었다.
이런 어마어마한 가고의 독서를 했을때 비로서 길이 열리는 것 같다.

2. 천재들의 독서법 5단계
천재들은 일단 책을 처음부터 끝까지 통독했다.
책을 처음부터 끝까지 읽어나가는 우리가 일반적으로 하는 방식이 통독이다.
그 다음은 정독을 했다.
정독에서 나오는 기법이 반복독서다.
반복독서란 책의 내용을 이해될때까지 반복해서 읽는 것이다.
일례로 우암 송시월은 맹자의 호연지기만 천번정도 읽었다고 한다.
인문고전 독서 천재들을 보면 한권의 책을 수백번에서 수천번까지 읽었다고 한다.
이런식으로 정밀한 독서를 했다.
그 다음이 필사
다산 정약용, 정조대왕이 즐겨했던 독서법이다.
책의 중요한 부분이나 전체를 그대로 배겨 쓰는 것이 필사다.
조선의 천재들은 자신이 필사 한 것을 가지고 책을 만들기도 했다.
제갈공명, 레오나르도 다빈치도 필사를 굉장히 열심히 한 분이다.
필사를 한 다음은 사색이 있다.
유명한 천재가 남긴 말 중에 이런말이 있다.
'사색없는 독서는 아무것도 아니다.'
쇼펜하우워는 '독서는 사색의 대용품에 불과하다'라는 말도 했다.
사색은 우리가 알고있는 취미로 하는 단순한 사색이 아니다.
이 책을 쓴 천재의 마음과 영혼까지 깊게 파고 들어가서 천재의 경지와 하나가 되는
인문고전을 쓴 진정한 천재의 정신세계와 일체가 되는 경험을 하는 힘들고 차원이 다른 정신작용 이것이 사색이다.
유행가에서 말하는 단순한 감상 이것은 절대 아니다.
그러다보니 사색에도 목숨을 건 사색이 있다.
대표적으로 양명학의 창시자 왕수인은 인문고전의 한 줄을 놓고 28년을 사색한 경우도 있다.
이렇게 독서하다 죽어버려라 라는 것도 천재들의 사색이라는 것이다.
사색의 다음단계는 깨달음이다.
깨달음은 인간의 뇌가 변하는 순간, 천재로 변하는 순간이다.
링컨, 괴테, 쇼펜하우워, 하이데거등 수많은 사람들이 깨달음에 대해 이야기했다.
깨달음의 경지에 올랐을때 사람의 두되는 천재의 두뇌로 재탄생되고 자신이 새로운 사상을 만들게 되고 그 사상을 책으로 쓰게 되고 그게 또 다른 인문고전이 되고 이것이 인문고전을 쓴 천재들의 역사이다.

여러분들이 천재가 되고 싶지도 않고 천재는 나하고 거리가 먼 얘기야라고 말할수도 있겠지만 이런 말씀을 드리고 싶다.
'태양을 향해 던지는 창이 가장 높이 올라간다'는 말이 있다.
이것처럼 천재들의 독서법을 내가 따라하다 보면 비록 천재는 못되더라도 내 두뇌의 수준은 파격적으로 변화시킬수 있다는 좋은 점이 있을 것이다. 이왕하시는 독서라면 천재들의 인문고전 독서법을 따라하는 것을 권하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