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 이벤트
 
| | 감기 | 감성 | 건강 | 경제 | 고혈압 | 골다공증 | 긍정 | 당뇨병 | 대화 | 리더십 | 문화 | 미술 | 부부 | 사업 | 산후풍 | 설득 | 성공 | 성인병 | 소통 | 손자병법 | 수면 | 스트레스 | 신뢰 | 아기 | 아토피 | 양육 | 웃음 | 유머 | 유행 | 인문 | 인재 | 임신 | 자녀 | 자아 | 전략 | 정체성 | 창조 | 책임 | 취업 | 탈모 | 트랜드 | 학습 | 행복 | 혈관 | 환절기 | 황사 | 희망 |   강문호 목사 | 공병호 박사 | 김서곤 이사장 | 김성회 박사 | 김용석 교수 | 김우식 이사장 | 김종석 교수 | 김종수 소장 | 김효겸 총장 | 박상희 소장 | 박영택 교수 | 박재희 원장 | 박효종 교수 | 백승균 교수 | 송   자 이사장 | 신동기 박사 | 신상훈 교수 | 신완선 교수 | 유수연 대표강사 | 이동환 교수 | 이민화 회장 | 이병준 대표 | 이순종 학장 | 이승남 원장 | 이시형 박사 | 이어령 교수 | 이여영 기자 | 이영권 박사 | 이영해 교수 | 이요셉 소장 | 이장우 CEO | 이준엽 대표 | 이지성 작가 | 이철환 작가 | 이현정 원장 | 임영수 목사 | 정연아 소장 | 정운찬 이사장 | 정혜윤 피디 | 제윤경 대표 | 조국래 박사 | 차동엽 신부 | 최윤규 대표 | 최윤희 방송인 | 최호준 총장 | 최환석 교수 | 표영호 대표 | 한근태 교수 | 호사카 유지 교수 | 홍하상 작가 | 황수관 박사 |
모바일 보기 새로운 동영상 고화질 보기 새로운 동영상 저화질 보기 추천 메일 보내기 마이컨텐츠에 담기
 
독서교육과 경제
이지성

오늘은 인문고전 독서교육과 경제와 관련하여 얘기해보고자 한다.
어떤 사람들은 안타깝게도 인문고전 독서와 경제가 무슨 상관이냐, 사람을 사람답게 만드는게 인문고전인데 경제 얘기를 하는 것은 나쁘다라고 생각하는데 이러한 생각은 굉장히 어리석은 발언이라 할 수 있다.

대표적으로 우리나라를 보면 조선시대 사대부와 실학자들이 있었는데, 일반 백성을 생각하지 않는
양반들은 그저 그렇게 먹고살만했다. 그래서 평생 음풍농월하면서 인문고전 읽고, 시쓰고, 난치고 하면서 살았다. 그러나 실학자들은 서민들의 고통, 먹고살기 힘든 그들의 고통을 보면서 서민들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까 고민을 하면서 살았다. 대표적으로 정약용선생님을 비롯한 수많은 실학자들이 모두 다 경제에 대한 이야기를 다 하고 경제에 대한 인문고전을 집필하기도 했다.

경제와 인문고전은 굉장히 중요하다. 최초의 철학자가 탈레스. 그는 먹고사는 게 중요한 세상에 그저 철학만 하면서 지적 유희에 불과한 삶을 살았다고 많은 사람들에게 비판을 받았다. 그래서 그는 자신의 철학적 사고를 경제적 사고로 전환시켜 올리브 짜는 기구를 임대하여 그 당시 최고의 수익을 올려 철학자도 얼마든지 돈을 벌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 하지만 그는 철학이라는 귀한 학문을 하고 있기에 돈에 대한 미련을 버리고 연구에 몰두하는 것이다라는 것을 보여줬다. 이게 철학, 인문고전과 경제와의 관계를 대표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라 할 수 있다.

월스트리트를 보면 워렌버핏과 같은 세계적 투자자들의 공통점은 인문고전 광이라는 점이다.
특히 철학고전과 역사고전에 깊이 빠져있다. 특히 죠지 소루스 같은 경우는 지금도 10대 때부터 자신이 철학 논문을 계속 쓰고 있고, 지금도 세계 최고의 철학자들을 비행기표를 끊어서 자신의 저택으로 초대해 매주 철학토론을 벌인다고 한다. 그러면서 '나는 철학적 사고를 통해서 주식시장이 오를때나 내릴때에 언제나 돈을 벌수 있는 그런 안목을 가지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그를 본받으라는 말은 아니다. 인문고전은 그런데 쓰라고 있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현실은 알아야 한다는 점이다. 이런 현실이 있으니 결국 미국이나 중국이나 일본에 인문고전독서로 자신의 두뇌를 단련하여 최고의 두뇌를 만들어 그 두뇌의 능력을 경제에 투자로 활용하는 사람들이 있어 끝내는 우리가 그런 사람들이 IMF를 당한게 아닌가. 그러니 우리나라에도 이제 경제를 공부하는 분들이 인문고전을 공부하여 최소한 월스트리트의 사람들과 대등한 두뇌를 만들어 우리도 제대로 된 경제를 시작해야 할 것이 아닌가 싶다. 그래서 그들처럼 다른나라의 돈을 강탈하는 그런 일을 하자는 게 아니라 이제 우리가 우리 자신을 지킬 힘을 갖자는 것이다.

우리의 두뇌가 수준이 떨어지면 또 다시 IMF가 올 지도 모른다는 게 상식이다.
그런 의미에서 경제를 책임지고 있는 사람들이 인문고전 독서를 통해 그들과 대등한 두뇌를 가지고 그들이 공격할 때 우리가 이것들을 막을 수 있는 힘을 기본적으로 길러야 된다고 생각해 인문고전 독서가 많이 필요하다고 말하는 것이다.

가정경제나 개인의 경제 또한 마찬가지. 인간의 두뇌수준, 사고능력의 수준이 결국 경제력을 좌우한다.
따라서 우리 자신, 우리 개인과 가족을 위해서 더 거시적인 관점에서 우리나라를 위해서 우리 모두에게 경제적인 의미에서도 인문고전 독서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전하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