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감기 | 감성 | 건강 | 경제 | 고혈압 | 골다공증 | 관광 | 긍정 | 당뇨병 | 대화 | 리더십 | 문화 | 미술 | 부부 | 사업 | 산후풍 | 서비스 | 설득 | 성공 | 성인병 | 소통 | 손자병법 | 수면 | 스트레스 | 신뢰 | 심리 | 심리치료 | 아기 | 아토피 | 양육 | 웃음 | 유머 | 유행 | 의학 | 인문 | 인재 | 임신 | 자녀 | 자아 | 전략 | 정체성 | 창조 | 책임 | 취업 | 탈모 | 트랜드 | 학습 | 한의학 | 행복 | 혈관 | 환절기 | 황사 | 희망 |   강문호 목사 | 공병호 박사 | 국우석 한의사 | 김서곤 이사장 | 김성회 박사 | 김용석 교수 | 김우식 이사장 | 김종석 교수 | 김종수 소장 | 김철원 교수 | 김효겸 총장 | 박상희 소장 | 박소정 대표 | 박영택 교수 | 박재희 원장 | 박효종 교수 | 백승균 교수 | 송   자 이사장 | 신동기 박사 | 신상훈 교수 | 신완선 교수 | 유수연 대표강사 | 이남석 소장 | 이동환 교수 | 이민화 회장 | 이병준 대표 | 이순종 학장 | 이승남 원장 | 이시형 박사 | 이어령 교수 | 이여영 기자 | 이영권 박사 | 이영해 교수 | 이요셉 소장 | 이장우 CEO | 이준엽 대표 | 이지성 작가 | 이철환 작가 | 이현정 원장 | 임영수 목사 | 정연아 소장 | 정운찬 이사장 | 정혜윤 피디 | 제윤경 대표 | 조국래 박사 | 차동엽 신부 | 최윤규 대표 | 최윤희 방송인 | 최자영 부소장 | 최호준 총장 | 최환석 교수 | 표영호 대표 | 한근태 교수 | 현디나 | 호사카 유지 교수 | 홍하상 작가 | 황수관 박사 |
모바일 보기 새로운 동영상 고화질 보기 새로운 동영상 저화질 보기 추천 메일 보내기 마이컨텐츠에 담기
 
환절기 질병을 아십니까?
김용석

10월은 환절기라고 이야기를 많이 합니다. 건강달력에 보면 1월엔 무엇을 조심하고 2월엔 어떤 것을 조심하라고 쓰여 있는 것이 건강달력인데 그 건강달력 10월에 보면 ‘독감을 조심하고 독감 예방 주사를 맞아라.’라는 이야기 들이 나와 있습니다.
왜냐하면 겨울에 차갑고, 추운, 또 건조한 날씨에 쉽게 면연력이 떨어진 상태에서 감기나 독감 바이러스에 걸리게 되면 고생을 한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미리 독감예방주사를 맞으라고 이야기를 합니다.
특히 65세 이상 되신 분들이나 아이들, 당뇨병이 있으신 분이나 혈압이 있으신 분들, 또 결핵이나 폐 질환이 있는 분들 같은 경우에는 면역력이 약하기 때문에 독감 예방 접종을 하시는게 좋습니다.

독감 예방 접종을 하는 시기가 왜 10월 11월인 이유는 독감이 유행하는 시기가 12월부터 2월정도 되는데 독감 예방 접종 후 곧바로 효과가 나타나는 것이 아니라 2주 정도 지나서(면역반응 때문에) 나타나기 때문에 좀 일찍 늦어도 11월 말까지는 독감 예방 접종를 하시는게 좋습니다.
한 가지 주의할 점은 독감 예방 주사액의 성분 중에 달걀(단백질)이 좀 들어가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달걀에 대해서 알레르기 반응이 있으신 분은 예방접종 하실 때 “제가 달걀 알레르기가 있습니다.” 라고 이야기 하셔야 합니다. 그래야 달걀에 대한 이상반응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요새 화장실에 가면 초등학생들이 아주 손을 잘 씻습니다. 신종 플루 때문에 학교에서 배운것입니다. 사실 손만 잘 씻어도 독감이나 신종 플루 예방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신종플루, 독감을 예방해야 하는 겨울, 환절기에는 다른 질병을 일으킬 수가 있습니다. 외부의 차갑고 건조한 공기가 직접적으로 제일 먼저 닿는 부위가 피부인데 이로 인해 피부가 건조해 질수가 있습니다.
또한 피부가 자꾸 건조한 곳에 노출되면 긴장이 되니깐 여러 가지 문제가 생길 수 있습니다. 특히 아토피성피부로 문제가 있으신 분들 같은 경우에는 가을철을 잘 보내셔야 합니다.
피부를 따뜻하고 잘 보습시켜 주는 치료를 받아야 하는데 그 중에 좋은 것이 바로 물을 많이 마시는 것입니다. 그래서 몸 안에 들어 온 수분을 통해 피부가 촉촉해 지는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차갑고 건조한 공기가 피부 다음에 코로 제일 먼저 들어옵니다. 차가운 공기가 코로 들어와서 폐로 직접 들어가지 않도록 코가 라지에이터 같은 역할을 해주는 것입니다.
그런데 차가운 공기가 들어오면 아무래도 민감한 반응을 일으키니깐 알레르기성 비염이 있으신 분들 같은 경우에는 지내기 어렵습니다.
이런 분들에 좋은 것이 ‘생강하고 계피를 이용한 차’를 드시는 것입니다. 계피와 생강을 1:2 비율로 해서 차를 드시게 되면 알레르기성 비염에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또 양파 즙을 만들어서 드셔도 알레르기성 비염에 효과적입니다.
그리고 코를 통해 들어가는 호흡기 중에 기관지와 폐가 있는데, 이 기관들은 차갑고 건조한 기운들을 싫어하게 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몸을 따뜻하게 하고 음식을 드셔도 조금 따뜻한 것을 드시는게 좋습니다. 그러나 따뜻한 것을 너무 많이 드시면 양기가 몸에 많이 축척되기 때문에 오히려 좋지 않습니다. 적당한 것이 항상 좋은 것입니다.

이런 피부, 호흡기에 좋은 약초가 바로 ‘오미자’입니다.
오미차를 차로해서 드시면 호흡기 계통을 부드럽게 해줄 수가 있습니다.
오미자는 말 그대로 다섯 가지의 맛을 가지고 있는데 이 다섯 가지 맛이 있다는 것은 오장을 골고루 이롭게 해 준다는 것입니다.
오미자의 맛 중에서 가장 독특한 맛은 바로 신맛입니다. 이 신맛을 이용해서 몸에 수렴시키는 작용을 하기 때문에 기관지를 호흡기를 윤택하게 해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그런데 끓일 때 조심해야 할 것은 너무 많이 끓이게 되면 아주 떫은맛도 생길 수 있고 무엇보다 신맛이 강해지기 때문에 먹기에 좋지 않습니다.
오미자를 끓이실 때는 물 색이 약간 붉그스름하게 변했을 때 드시는게 가장 좋습니다. 여름철 같은 경우는 차갑게 해서 드시는게 좋겠지만 가을 겨울철에는 따뜻하게 드시는게 좋습니다.

김용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