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감기 | 감성 | 건강 | 경제 | 고혈압 | 골다공증 | 관광 | 긍정 | 당뇨병 | 대화 | 리더십 | 문화 | 미술 | 부부 | 사업 | 산후풍 | 서비스 | 설득 | 성공 | 성인병 | 소통 | 손자병법 | 수면 | 스트레스 | 신뢰 | 심리 | 심리치료 | 아기 | 아토피 | 양육 | 웃음 | 유머 | 유행 | 의학 | 인문 | 인재 | 임신 | 자녀 | 자아 | 전략 | 정체성 | 창조 | 책임 | 취업 | 탈모 | 트랜드 | 학습 | 한의학 | 행복 | 혈관 | 환절기 | 황사 | 희망 |   강문호 목사 | 공병호 박사 | 국우석 한의사 | 김서곤 이사장 | 김성회 박사 | 김용석 교수 | 김우식 이사장 | 김종석 교수 | 김종수 소장 | 김철원 교수 | 김효겸 총장 | 박상희 소장 | 박소정 대표 | 박영택 교수 | 박재희 원장 | 박효종 교수 | 백승균 교수 | 송   자 이사장 | 신동기 박사 | 신상훈 교수 | 신완선 교수 | 유수연 대표강사 | 이남석 소장 | 이동환 교수 | 이민화 회장 | 이병준 대표 | 이순종 학장 | 이승남 원장 | 이시형 박사 | 이어령 교수 | 이여영 기자 | 이영권 박사 | 이영해 교수 | 이요셉 소장 | 이장우 CEO | 이준엽 대표 | 이지성 작가 | 이철환 작가 | 이현정 원장 | 임영수 목사 | 정연아 소장 | 정운찬 이사장 | 정혜윤 피디 | 제윤경 대표 | 조국래 박사 | 차동엽 신부 | 최윤규 대표 | 최윤희 방송인 | 최자영 부소장 | 최호준 총장 | 최환석 교수 | 표영호 대표 | 한근태 교수 | 현디나 프로 | 호사카 유지 교수 | 홍하상 작가 | 황수관 박사 |
모바일 보기 새로운 동영상 고화질 보기 새로운 동영상 저화질 보기 추천 메일 보내기 마이컨텐츠에 담기
 
개인 브랜드 만들기
공병호

오늘은 여러분께 ‘개인 브랜드 만들기’ 라는 제목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

여러분 할인점에 가시면 수없이 많은 상품이 있죠. 그 상품들 가운데 여러분은 어떤 상품을 구하세요? 저는 잘 알려진 브랜드 있는 상품을 구합니다.

아무래도 브랜드라는 것은 그만큼 신뢰도를 주죠. 특히 오늘날처럼 정보가 폭주하는 시대에 브랜드라는 것은 길을 가리켜 주는 일종의 내비게이션과 같지 않은가 생각됩니다. 상품의 세계만 그런 것이 아닙니다. 인재, 인력으로 구성되고 있는 그런 시장에서도 브랜드라는 것은 굉장히 중요하죠. 그래서 여러분이 젊은 날부터 어떤 분야에서 경력을 관리해 나가시든 간에 항상 나는 40대 정도가 되면 나 자신만의 고유 브랜드를 만들어 내겠다. 그런 결심을 굳게 가지시길 바랍니다. 우선 결심을 하는 것이 중요하거든요. 그러면 개인 브랜드라는 것은 무엇인가? A라는 분야에서 “아! 그 사람! 그 양반은 이 분야에서 상당한 실력을 갖춘 사람이지.” 이런 이야기가 나올 수 있도록 여러분을 자리매김하셔야 한다는 말이죠. 다시 얘기하면 스스로 명품인생이라는 브랜드로 각인시켜 나가셔야 한다는 말이죠.

물론 저도 대표적인 사례에 속하지 않습니다만, 가수나 탤런트나 이런 사람들을 제외하면 비교적 지식이라는 부분을 갖고 자기만의 독특한 브랜드를 만드는데 어느 정도 성과를 거둔 인물 가운데 한 사람이지 않겠느냐 생각이 듭니다.

그러나 여러분, 이것은 그냥 우연히 이루어진 것이 아니고 저는 20대 말부터 앞으로는 지식이나 근로자도 개인 브랜드시대가 온다는 부분을 내다보고 아주 야무지게 준비해온 결과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제가 가진 약간의 노하우를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그러면 어떻게 하면 개인 브랜드를 만들 수 있을까요?

첫 번째는 빈 수레가 요란하다는 인상을 타인에게 심어줘서는 절대 안 됩니다.
그것은 다시 얘기하면 빈 수레는 결코 브랜드를 만들어 낼 수 없다는 얘기죠. 한두 번 정도는 타인을 속일 수 있지만, 전부를 모두 오랫동안 속인다는 것은 불가능하죠. 그래서 브랜드는 곧바로 실력, 실력, 그리고 또 실력이다. 이 점을 여러분이 꼭 명념해 주시기 바랍니다. 그래서 자기 분야와 관련해서 아주 탄탄한 일종의 도로망을 깔아야 합니다. 그래서 처음부터 끝까지 자신의 분야와 관련해서는 전체를 꿰뚫고 있다는 인상을 줄 수 있을 정도로 탄탄한 실력을 우선 갖출 필요가 있습니다.

여러분, 탄탄한 실력을 갖춘다는 것은 기업으로 얘기하면 좋은 공장을 가진 거죠.
그러나 그것만으로 절대 충분하지 않습니다. 물건은 알려져야 합니다.

자기만 좋다고 생각해서 절대 다른 사람이 알 수가 없죠. 그래서 항상 좋은 물건을 어떻게 하면 다른 사람에게 알릴 것인가? 이런 문제를 좋은 물건을 만드는 것만큼 중요하게 생각해야 한다는 것이죠. 그래서 좋은 물건을 알리기 위해서 자신의 기량을 알리기 위해서 늘 기회를 만들어야 합니다.

기회는 이것이 기회라고 절대 주어지지 않죠. 사내에 발표할 기회가 있으면 적극적으로 발표하고, 사내에 글을 기고할 기회가 있으면 기고도 열심히 하고, 다른 사람이 힘들어하는 일이 있으면 돕고, 그렇게 해서 많은 부분에 따라 여러분이 씨앗을 뿌리는 작업을 해주셔야 하지 않겠는가, 그렇게 생각합니다.

그래서 자기 자신을 알릴 기회를 적극적으로 창출한다. 그러나 그 기회는 처음에는 아주 미약하게 보이는 부분들이 대부분입니다. 그러나 그 미약함을 우습게 여겨서는 절대 안 된다는 점입니다. 그런 미약함이 여러분으로 하여금 큰 기회를 잡는 데 이바지할 수 있지 않겠는가 하고 생각해야 합니다.

또 역시 우리가 제외할 수 있는 부분은 실패하거나 실수하는 부분을 두려워해서는 안 된다는 겁니다.

다르게 표현하면 자기 자신의 기량을 한 번 더 드러낼 기회가 생겼을 때 많은 사람은 실수하면 어떻게 하나, 실패하면 어떻게 하나, 그런 소심함 때문에 기회를 포기하는 경우도 많이 생겨나거든요.

그래서 여러분이 실패나 실수라는 것은 자신을 알리는데 불가피한 현상이라고 받아들이시면 좀 더 적극적으로 앞을 향해서 나아갈 수 있지 않겠나 생각이 들고요. 그다음 단기적으로 손해를 본다고 생각이 들더라도 나누어 갖는데 인색하셔서는 안 됩니다. 기회를 만들어 내는 가장 좋은 방법은 타인을 돕거나 가르치며 더욱 많은 것을 얻고 만들어갈 수 있다는 점입니다.

어쨌든, 여러분이 자기 자신에게 탄탄한 실력을 갖춘 것 못지않게 자기 자신을 알려가는 부분들도 또 다른 중요한 점이라는 것을 꼭 명념하시고 계속 여러분의 세계에서 정진해 나가시기를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성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