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감기 | 감성 | 건강 | 경제 | 고혈압 | 골다공증 | 관광 | 긍정 | 당뇨병 | 대화 | 리더십 | 문화 | 미술 | 부부 | 사업 | 산후풍 | 서비스 | 설득 | 성공 | 성인병 | 소통 | 손자병법 | 수면 | 스트레스 | 신뢰 | 심리 | 심리치료 | 아기 | 아토피 | 양육 | 웃음 | 유머 | 유행 | 의학 | 인문 | 인재 | 임신 | 자녀 | 자아 | 전략 | 정체성 | 창조 | 책임 | 취업 | 탈모 | 트랜드 | 학습 | 한의학 | 행복 | 혈관 | 환절기 | 황사 | 희망 |   강문호 목사 | 공병호 박사 | 국우석 한의사 | 김서곤 이사장 | 김성회 박사 | 김용석 교수 | 김우식 이사장 | 김종석 교수 | 김종수 소장 | 김철원 교수 | 김효겸 총장 | 박상희 소장 | 박소정 대표 | 박영택 교수 | 박재희 원장 | 박효종 교수 | 백승균 교수 | 송   자 이사장 | 신동기 박사 | 신상훈 교수 | 신완선 교수 | 유수연 대표강사 | 이남석 소장 | 이동환 교수 | 이민화 회장 | 이병준 대표 | 이순종 학장 | 이승남 원장 | 이시형 박사 | 이어령 교수 | 이여영 기자 | 이영권 박사 | 이영해 교수 | 이요셉 소장 | 이장우 CEO | 이준엽 대표 | 이지성 작가 | 이철환 작가 | 이현정 원장 | 임영수 목사 | 정연아 소장 | 정운찬 이사장 | 정혜윤 피디 | 제윤경 대표 | 조국래 박사 | 차동엽 신부 | 최윤규 대표 | 최윤희 방송인 | 최자영 부소장 | 최호준 총장 | 최환석 교수 | 표영호 대표 | 한근태 교수 | 현디나 프로 | 호사카 유지 교수 | 홍하상 작가 | 황수관 박사 |
모바일 보기 새로운 동영상 고화질 보기 새로운 동영상 저화질 보기 추천 메일 보내기 마이컨텐츠에 담기
 
건강해지는 방법
한근태

제가 나이가 들어서 그런지 주변의 친구들이 하나둘 고장 나는 친구들이 많이 있더라고요, 당뇨 때문에 고생하는 친구, 혈압 때문에 고생하는 친구들이 많이 있습니다. 저 자신도 건강에 대해서 관심이 많습니다. 무엇보다도 운동을 안 하게 되니까 운동을 안 하면 제 몸의 컨디션이 안 좋아 지는 것을 느낍니다. 목도 붓는 것 같고 허리도 두꺼워지고 무엇보다 게을러지고 짜증이 늘더라고요. 그래서 제가 얼마 전에 헬스에 등록을 해서 열심히 헬스를 한지가 한 달 반쯤 되었습니다. 무엇보다 컨디션이 좋아지고 굉장히 상냥해 진 것 같아요. 그래서 제가 오늘은 여러분들에게 건강해지는 방법을 몇 가지 소개할까 합니다.

첫 번째, 먹는 것에 비해서 움직이는 것이 많아야 한다. 라는 말을 드리고 싶습니다. 뻔한 사실이죠. 당연합니다. 움직이는 게 많은 사람들은 절대 살이 찌지 않죠. 먹기는 많이 먹지만 움직이는 게 적은 사람들은 살이 찌기 마련입니다. 조선시대의 임금님들이 왜 병이 많이 났을까요? 조선시대 우리 임금님들은 걸어 다니는 종합병원이었습니다. 세종대왕도 그랬잖아요. 각기병, 당뇨, 혈압. 안 가진 병이 없을 정도로 많이 걸렸습니다. 이유는 뭡니까? 전혀 움직일 일이 없었잖아요. 심지어 목욕도 해주고 음식까지 먹여 줄 정도니까 그분들이 하루에 몇 분을 걷겠습니까? 운동을 많이 하는 것이 사실은 건강에 가장 중요한 첩경입니다. 포르투갈 속담에 그런 것들도 있습니다. ‘건강과 다식(多食)은 동행하지 않는다. 그러한 포르투갈 속담이 있고요, ‘우유 배달하는 것이 우유를 먹는 것보다 더 건강하다.’ 라는 그러한 영국 속담이 있습니다. 여러분들은 어떠신지 한번 점검해 보세요. 먹는 것에 비해서 움직이는 것이 많은지 적은지.
 

두 번째, 스트레스입니다. 하버드대학 의대에서 조사를 했는데 인류를 가장 위협하는 질병의 원인 No.1으로 스트레스를 꼽았습니다. 우리는 정말 스트레스를 많이 받죠. 근데 스트레스는 두 종류가 있습니다. 하나는 건강한 스트레스, 하나는 건강하지 않은 스트레스죠. 건강한 스트레스는 그런 겁니다. 공부를 해야만 하는 스트레스. 이번 주말까지 월말고사가 있는데 공부를 해야 한다. 이런 것은 사실 건강한 스트레스죠. 그런데 불건강한 스트레스가 있습니다. 예를 들면 건강에 대해서 지나치게 걱정하는 것. 이런 것은 불건전한 스트레스죠. 그래서 제가 여러분들에게 드리고 싶은 얘기는 건강한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시길 바랍니다. 적절한 목표를 설정해놓고 그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 열심히 땀을 흘리는 것. 이것은 절대 스트레스가 아니죠. 그런 스트레스가 있으면 사람은 더 늘어집니다. 더 건강을 해치게 되죠. 스트레스를 받되, 건강한 스트레스 쪽으로 하시라는 거죠.  근데 우리가 쓸데없는 스트레스를 하게 되면 사람이 탈진하게 됩니다. 상사의 눈치를 본다던지, 자기의 미래에 대해서 너무 지나치게 걱정을 한다든지, 일을 해놓고 조급하게 결과를 기다린다던지. 이러한 것들은 사실 불건전한 스트레스가 될 수가 있죠.
 


 

세 번째는 흡연입니다. 저도 젊은 시절에 몇 년 동안 담배를 피운 적이 있었는데, 정말 제가 볼 때 흡연은 인간의 적이죠. 그래서 저는 친구들한테 뭐라고 얘길 했냐면 ‘50이 넘은 나이에 담배를 피우는 사람은 가족에 대한 책임을 방기하는 것이고 가장 큰 자해 행위이다.’ 라고 얘기 합니다. 동의하세요? 흡연이 사실은 건강에 가장 큰 적입니다. 혹시 여러분들 담배 아직도 피우시는 분들이 계신다면 여러분들은 제가 암 병동에 한번 가보시길 권해요. 강남 성모병원 10층. 거기가 암 병동이거든요? 거기에 가면 담배를 20년 동안 계속 피웠을 때 우리들의 모습을 쫙 그릴 수 있습니다. 자신 있게 담배피우고 싶으신 분은 암 병동에 한번 가서 구경을 하시길 바랍니다.
 


 

네 번째, 긍정적 태도입니다. 우리가 긍정적 태도를 하게 되면 기분이 좋아집니다. 기분이 좋아지게 되면 몸도 좋아지죠. 몸이 좋아지게 되면 사람들한테 친절하게 되죠. 친절하게 되면 좋은 일들이 많이 벌어지죠. 선순환이 되는 겁니다. 건강은 단순하게 우리가 운동을 열심히 한다. 하는 그런 수준의 뜻을 넘어갑니다. 몸과 마음이 일체가 되는 것. 자기 자신의 삶에 대해서 긍정적인 생각을 하는 것. 이러한 것들이 선순환이 되면서 몸과 마음, 영혼을 다 치유하는 거죠. 여러분은 젊었을 때부터 건강에 대한 올바른 정의, 건강을 지키기 위한 여러분들 나름대로의 노하우 이러한 것들을 깨달아 가시길 부탁드립니다. 부디 담배는 끊으십시오. 고맙습니다.
 

한근태